돌체 구스터 지니오 1세대 2세대 비교


5년전 구입했던 지니오가 이제 수명을 다한것 같아서 2세대 프로모션을 할때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했다. 오프라인의 장점은 판매자가 누구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구매시 캡슐을 서비스로 정말 어마어마하게 준다. 그러니 구매시 망설이는 척하며 기회를 보다가 캡슐 서비스 많이 주면 사겠다고 하면 된다.

웰컴팩은 구입후 매장에서 챙겨주는 것은 아니고 따로 인터넷 신청하면 되는데 배송기간이 엄청 걸리기 때문에 그냥 잊어버리는게 맘이 편할 것이다.

토핑 세트는 박스 안에 들어 있는데 어차피 아메리카노랑 에스프레소만 먹으니 찬장 구석에 처박아 놔야 겠다

가장 큰 차이점 중하나 캡슐통이 생겼다. 예전엔 이런 통이 없어서 따로 캡슐통이 있었는데 이제 이게 있으니 좀 편리해 질 것 같다. 예전과 같은 가격인데 구성품이 더 많아 진 것 같아 돌체 구스토가 상당히 많이 팔렸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예전에 캡슐머신 붐이 일었을때 몇몇 회사들이 더 있었던 것 같은데 이젠 돌체구스토만 살아남은 느낌이다.

물 받침도 스텐으로 바뀌었는데 좀 더 고급스러운 느낌이다.

세척용 캡슐 가이드도 새로 생겨서 세척하며 물배출할때 편리했다.

왼쪽이 지니오 1 오른쪽이 지니오 2.

위쪽 머리 부분을 보면 버튼식에서 레버식으로 변경되었는데. 물조절 변경은 1세대가 다이얼식이라 훨씬 편하지만 물조절하고 물온도 선택하는 전체적인 동선은 2세대가 낫다.

물통은 항상 부족했는데 이제 해소되었다.

결국 외형적인 업그레이드보다 커피의 맛이 제일 중요할 것인데, 맛이 상당히 만족스럽다. 항상 1세대는 미지근하고 마직막엔 쓴맛이 나서 결국 다 먹지도 못했는데 2는 새거라 그런지 굉장히 뜨겁고 그 온도가 커피가 맛있다고 느껴지는 딱 그 온도다. 커피 온도에 상당히 신경 많이 쓴 느낌이다. 온도가 상당히 맘에 든다. 그리고 쓴맛은 전혀 느껴지지 않았고 룽고' 캡슐의 경우 드립커피하며 느낄 수 있는 '산미'조차 느껴져서 좀 놀랬다.

지금부터는 단점이라기 보다 커피로서의 평가를 적자면 확실히 캡슐커피의 한계는 존재했다. 확실히 모카포트로 추출한 커피나 정성들여 직접 핸드밀로 갈아서 드립한 커피와는 깊이감 차이가 많이 난다. 모카포트로 아메리카노 먹으면 엄청 속이 꽉 찬 느낌이 오는데 상대적으로 캡슐은 속이 빈 느낌이다. 마치 옛날 현대기아차 문짝 두드릴때 느낌이다. 그리고 유지비용은 생각보다 좀 나온는데, 캡슐머신은 밖에서 사 먹는 커피보다 싸기 때문에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꽤 있을테지만 막상 마트에 가서 캡슐 몇 박스 장바구니에 담고 계산할라 하면 정말 저렴하게 먹고 있나 하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돌체 구스토엔 여러 캡슐머신모델들이 있는데 싸다고 아무거나 막사면 안된다. 지니오 아래모델은 물조절이 수동이라 커피 먹을라 하면 스마트폰 키고 타이머 재면서 내려야 하는 말도 안되는 상황이 벌어진다. 그렇게 할거면 뭐하러 만드나 싶다. 그리고 위에 비싼 모델들은 미래적인 디자인으로 만들어서 값을 올린 것 같은데 왠지 맛은 별 차이 없을 것 같다. 모든 회사들은 기본이 되는 주력 모델이 있는데, 지니오가 딱 기본 주력 모델이라 생각 된다. 굳이 비싼 돈 쓰지 말고 지니오 사는 것을 추천하고 어차피 2~3년 엄청 내려 먹다보면 무조건 고장나게 되있다. 그때 A/S 한번 보내고 또 몇년 먹다가 또 새로 사는게 제일 경제적일듯 싶다.  

(그리고 돌체 구스토 A/S 는 상당히 재밌는 점이 있는데 A/S 신청을 하면 고장난 머신을 보내기 전에 돌체에서 먼저 대체머신을 집으로 보내준다. 그러면 그 머신으로 먹으면서 고장난 것은 바로 택배보내고 나중에 수리 받은 제품 돌려 받으면 렌트한 머신은 다시 돌려주면 된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